상단여백
HOME 종합 수원뉴스
수원시, 설 앞두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 캠페인'음식점 위생등급제' 홍보 병행

수원시는 12일 수원역 환승센터 일원에서 겨울철 식중독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펼쳤다. 또 음식점 위생 수준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5월부터 시행 중인 ‘음식점 위생등급제’에 대해서도 알렸다.

한국조리사협회수원시지부·한국전문기자협회와 함께 진행한 이날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시민들이 건강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겨울철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예방법, 개인위생 관리법, ‘음식점 위생등급제’ 활용 방법 등을 알렸다.

노로바이러스는 다른 식중독 바이러스와는 달리 기온이 낮을수록 더 활발해져 겨울철 식중독의 주범으로 꼽힌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음식물 조리 시 세정제로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이다.

또 어패류 등 해산물을 조리할 때는 바이러스를 옮기지 않도록 도마·식칼 등 조리도구를 구분해서 써야 하며, 음식물은 되도록 익혀서 먹는 게 좋다.

지난해 5월 시작된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식품접객업소 중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관리에 관한 사항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우 우수(★★★)’, ‘우수(★★)’, ‘좋음(★)’의 3단계로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위생등급을 받고자 하는 일반음식점 영업자가 희망 위생등급을 지정해 신청하면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평가원이 현장을 방문해 평가한다. ‘음식점 위생등급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시 위생정책과(031-228-2770)로 문의하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겨울철은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라며 “철저한 위생 관리로 식중독 없는 건강한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경숙 기자  rose11117@naver.com

<저작권자 © 수원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