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수원뉴스
수원시, 내년부터 중학교 학교급식에서 GMO 없앤다2020년 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까지 'GMO 없는 안전한 무상급식' 제공

내년부터 수원시 중학교 학교급식에서 GMO(유전자변형농산물) 식재료가 사라진다.

수원시는 6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학교급식 관계자 간담회’를 열고, ‘GMO 없는 안전한 학교급식 지원’과 ‘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원’ 등 시가 앞으로 추진할 학교급식지원계획에 대해 소개했다.

시 학교급식지원계획에 대한 관계자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이날 간담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해 경기도교육청·수원교육지원청 관계자, 수원시 중학교 교장단 총무, 수원시 고등학교 교장단 회장, 학교급식 영양교사, 학부모, 수원건강먹거리시민네트워크·식생활교육수원네트워크 대표 등 학교급식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GMO 없는 안전한 학교급식 지원’ 소개에 나선 조기동 수원시 생명산업과장은 “내년에 중학교부터 GMO 없는 식자재 구입비용을 지원하고, 2020년엔 고등학교까지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2020년은 우리 시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서 ‘GMO 없는 안전한 무상급식’이 이뤄지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전자변형농산물’이라 불리는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는 생산량 증대 등을 위해 유전공학기술을 이용, 자연상태에서는 나타나기 힘든 형질·유전자를 갖도록 개발된 농산물을 말한다. 인체 안전성 여부가 검증되지 않아 최근까지도 식용 GMO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재 경기도 내 모든 초등학교는 25가지 식재료에 대해 ‘GMO 없는 재료 사용’이 의무화돼 있지만,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 때문에 중·고등학교는 급식에서 GMO를 걸러낼 안전장치가 없는 실정이다.

수원시는 2019년부터 시 소재 모든 중학교(56개)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학교급식 식재료 구입비 가운데 GMO 없는 식재료 구입에 필요한 차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학교에 이어 2020년에 고등학교(44개)로 지원을 확대한다.

시는 이를 위한 연도별 지원금액을 2019년 6억 5000만 원, 2020년 16억 원가량으로 추산하고, 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예산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지원 대상 품목은 급식 식재료 가운데 GMO 비중이 높은 식용유·된장·고추장·국간장·양조간장 5가지다. 해당 품목에 대해 우선 지원하고, 향후 초등학교와 마찬가지로 25개 품목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수원시의 ‘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원’은 올 2학기 3학년 학생부터 시작된다. 이어 2019년 고등학교 2·3학년, 2020년 고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된다.

조기동 과장은 “2020년이면 우리 시 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까지 모두에게 ‘GMO 없는 안전한 급식’이 ‘무상으로’ 제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주재한 이날 간담회는 학교급식지원계획 소개와 관계자 의견 수렴 등으로 진행됐다.

염 시장은 “GMO 없는 안전한 학교급식은 청소년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겠다는 우리 시의 의지”라며 “부모님들이 학교급식에 대한 부담과 걱정을 덜고, 아이들은 좋은 음식을 먹으며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학교급식지원계획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미연 기자  dkvtjak@naver.com

<저작권자 © 수원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